검버섯 (지루 각화증)

흔한 피부 양성 종양으로 경계가 뚜렷한 갈색 내지 흑색의 사마귀 모양의 형태와 표면이 매끈한 동전 모양의 반점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안면과 몸에 호발하나 두피, 목, 팔, 다리에도 발생할 수 있고, 주로 40대 이상에서 많이 발생하여 노년이 되면서 더 뚜렷해져 ‘저승꽃’이라고도 합니다. 자각 증상은 대부분 없으나 때로는 가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만성적이고 자연 치유가 되지 않으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많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따라서 검버섯과 유사한 모양으로 생기는 것 중 광선각화증, 보웬병,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악성 흑색종 등과 같은 피부암도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므로 피부과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료를 받은 후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성인에서 몸에 가려움증이 있는 검버섯이 갑자기 많이 발생하면 내부 장기에 악성 종양이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으며, 이를 Leser-Trelat 징후라고 합니다. 이때 흔한 악성 종양은 위에서 발생한 선암이며 때로는 림프종, 백혈병, 유방암, 폐암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내부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검버섯의 치료

사마귀처럼 튀어나온 검버섯은 탄산가스 레이저로 치료하고, 동전 모양으로 넓은 갈색의 검버섯은 어븀-야그레이저로 치료하면 흉터 없이 한번에 제거됩니다. 검버섯 제거 후 색소침착이 오는 경우가 흔하므로 1-2개월 정도 자외선 차단제와 미백크림을 바르는 것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