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 모반이란?

진피 멜라닌세포로 인하여 삼차신경이 분포하는 눈 주위의 피부와 눈의 공막에 넓은 청색반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한국, 일본 등 동양인에 많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인구 10,000명당 3명 정도의 발생빈도를 보입니다. 환자의 반수는 색소가 출생시부터 존재하거나 생후 1년 이내에 생기고 나머지는 10세 이후에 발생하며, 병변은 소아기를 통해 점차 색깔이 짙어지고 넓어집니다.

피부 병변은 갈색, 회청색, 흑청색의 반점이 혼재되어 있으며 눈주위, 관자놀이, 이마, 광대뼈 부위, 코에 흔히 나타납니다. 2/3의 환자에서 눈에 침범이 있고, 대부분의 병변은 한쪽 얼굴에만 발생하나 약 10%에서는 양측성으로 생깁니다. 오타 모반의 병변은 일생동안 지속되며 드물게 악성화되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오타 모반의 치료

흔히 기미로 알고 탈색 연고를 바르면 색조가 조금 옅어지는 것 같지만 어느 정도의 효과 이상은 볼 수 없으며 바르는 것을 중단하면 다시 짙은 색조를 나타냅니다. 오타 모반의 색소 침착은 피부 깊은 층에 까지 존재하므로 예전에는 치료가 불가능한 질환이었습니다. 그래서 카바마크와 같은 특수 화장품으로 가리거나 간혹 고체 이산화탄소 냉동요법으로 치료했으나 통증이 심하고 흉터가 생기는 부작용이 빈번히 발생하여 치료가 어려웠습니다.

최근에는 피부의 다른 부위에는 손상을 최소화하고 진피 깊숙이 위치한 멜라닌 색소만을 선택적으로 파괴시키는 큐-스위치 방식의 색소레이저가 개발되어 치료가 가능해졌습니다. 그러나 색소 침착이 깊기 때문에 한번의 시술로 끝나지 않고 2개월 간격으로 3-7회 정도는 반복해서 시술을 받아야 만족할 만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본원에서는 큐-스위치 엔디-야그 레이저를 이용하여 치료하며 시술은 마취연고를 바르고 1시간 정도 마취를 시킨 다음에 치료하고 시술 후 2-3일간 진물이 발생하므로 상처 소독을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