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의 피부손질은 단순한 피부미용을 위해 필요하다기 보다는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계절적인 요인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즉 여름에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여 햇빛에 그을리지 않도록 하며, 적절한 일광을 통해 여드름, 각질, 습진에 미용효과가 있도록 건강한 모습으로 그을리게 하기도 합니다.

1) 청결

피지와 땀에 의해 이루어지는 피지막은 피부 보호의 역할도 하지만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땀의 분비량이 더욱 많아지고 그대로 방치하면 세균이나 대기로부터의 오염물, 각질층의 불필요한 산화 분해물 등이 부착되기 쉬워 피부트러블을 유발시킵니다.

모공에 불순물이 쌓이게 되면 피지와 땀의 분비를 막고 이런 상태로 오랫동안 방치하게 되면 피부의 신진대사가 안 되어 피부노화가 촉진되므로 메이크업 잔여물 및 피부 깊숙이 있는 더러움을 말끔히 제거항 투명하고 깨끗한 피부로 가꾸어 줍니다.

2) 균형 유지

흘러내리는 땀으로 외관상 피부는 당김이나 피부 건조를 느끼지 못하지만 땀 속에 포함된 염분기로 피부는 pH 밸런스를 잃고 알칼리성으로 기울어 불균형한 상태에 놓이게 됩니다. 또한 실내의 내방장치는 피부 각질층내의 수분을 증발시켜 오히려 건조한 상태로 만들며 바깥 기온과 실내의 기온차로 피부 내의 수분 밸런스 유지가 어렵게 됩니다.

무더운 여름철에는 영양화장수의 사용량과 사용빈도가 적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실내의 냉방장치, 잦은 세안, 땀 등으로 건조하고 거칠어지기 쉬우므로 산뜻한 감촉의 영양화장수로 피부가 필요로 하는 수분을 공급해 주어야 합니다.

3) 피부 기능 활성화

여름에는 강한 자외선과 무더위로 피부 상태가 매우 불균형한 상태에 놓이게 되며 실내?실외의 기온차로 인해 피부는 더욱 불안정하고 거칠어져서 메이크업 화장이 잘 받지 않게 됩니다. 또 일조시간이 길어지면서 옥외에서의 활동시간이 많아짐에 따라 피부는 많이피곤해져 윤기와 탄력을 잃게 되므로 피부기능을 활성화시키는 마사지와 팩 손질이 필요합니다.

강한 자외선과 더위로 인해 지치고 활력을 잃기 쉬운 여름 피부에 산뜻한 타입의 영양크림으로 주1-2회 정도 마사지하여 싱싱한 피부로 가꾸어 줍니다.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고 태양에 시달린 피부를 빨리 회복시켜 피부에 싱싱한 탄력과 촉촉함을 주도록 합니다. 햇빛을 장시간 쬐고 난 직후에는 당근팩을 하여 피부를 가라 앉히고 피부가 검어진 경우에는 미백청정 효과가 있는 오이팩을 주1회 정도 합니다. 피지 분비가 많은 지성피부인 경우에는 차게한 수렴화장수를 탈지면에 묻혀 피부에 얹어 두었다가 5-1분 정도 후에 떼어내는 수렴마스크를 하면 좋습니다.